2021.10.20 (수)

  • 맑음서울 6.6℃
  • 흐림제주 14.8℃
  • 흐림고산 14.8℃
  • 흐림성산 13.1℃
  • 흐림서귀포 14.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명품 인권도시 도약 위한 행보 본격화

URL복사

16일 민·관 인권실무협의체 첫 회의 개최 … 인권 시책 등 공유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오후 2시 도청 별관 청정마루 회의실에서 민·관 인권실무협의체(이하, 실무협의체)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실무협의체는 인권정책 등의 사무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020년 6월부터 시작한 인권정책라운드테이블(民)과 도 인권실무협의회(官)가 통합돼 올해 8월 출범했다.


협의체에는 도를 비롯해 도교육청, 제주대학교, 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평화민주인권교육인,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장애인권익옹호기관, 제주평화연구소왓, 제주여민회, 장애인, 노인, 여성, 청년, 인권 관련 부서 공무원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체는 ▲국내외 인권 관련 이슈·정책사업 공유 ▲인권보장 및 증진 시행계획 세부과제 추진 사항 점검 ▲도정 주요정책에 반영할 과제 발굴 ▲인권분야 신규 시책 발굴 ▲인권영향 평가·매뉴얼 제작 등 인권정책 지원 ▲인권 관련 실태조사 및 종합계획 통합 방안 모색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윤진남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인권의 보편적 가치 전파와 인권 감수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제주가 인권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