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9 (목)

  • 흐림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9.6℃
  • 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6.1℃
  • 황사광주 18.2℃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조금고창 17.7℃
  • 맑음제주 18.7℃
  • 흐림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8.9℃
  • 맑음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자치도, 4·3희생자 유해발굴·유전자 감식 사업 강화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국비 8억7,000만 원을 확보해 제주4·3평화재단과 함께 행방불명된 4·3희생자의 유해를 찾기 위한 유해발굴과 신원확인을 위한 유전자 감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월 제주4·3평화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유전자 감식을 위한 제주4·3평화재단과 서울대학교 법의학 연구소와의 계약도 마쳤다.


제주자치도와 4·3평화재단은 유해발굴 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지난 3월 말 표선면 가시리에서 4·3희생자로 추정되는 유해 3구를 발굴했으며, 유족으로 추정되는 분을 대상으로 신원확인을 위한 채혈도 완료한 상태이다.


앞으로 지난해 기초조사 결과 선정된 발굴 후보지 6개소에 대한 발굴조사도 올해 안에 추진할 계획이다.

      * (시굴 예정지 6개소) 색달동 2곳, 영남동, 노형동, 상예동, 시오름 등


또한 올해 표선면 가시리에서 새로 발굴된 3구의 유해를 포함해 신원을 확인하지 못한 275구의 희생자에 대한 유전자 감식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 현재까지 발굴된 유해는 408구이며, 이 중 133구가 신원 확인되었음


특히 올해에는 2019년에 새로 도입된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 방식으로 유전자 감식 확률*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 (STR방식) 직계가족 신원확인 → (SNP-NGS방식) 방계 6촌까지 판별 가능


지금까지 발굴된 4·3희생자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해서는 무엇 보다도 행방불명 희생자 유가족에 대한 채혈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해 제주자치도는 올해 유가족 채혈 전담병원을 지정 운영할 계획이다.


채혈을 원하는 유가족은 올해 9월 말까지 제주한라병원(오후 1시~오후5시), 서귀포 열린병원(오전9시~오후5시)에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하면 된다.


채혈대상은 4·3행방불명 희생자의 직계·방계혈족(방계 6촌까지 가능)이며, 기존에 채혈한 유가족은 다시 채혈을 하지 않아도 된다.

      * 채혈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제주4·3평화재단(064-723-4363)으로 문의


송종식 특별자치행정국장은 “4·3희생자 1세대 유족이 대부분 고령으로, 살아계실 때 유해를 찾고 신원을 확인하고 싶어 한다”면서 “4·3희생자들의 유해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유해발굴과 유전자 감식을 통한 신원확인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유가족 채혈이 이뤄져야 신원확인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채혈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