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4 (화)

  • 서울 -13.4℃
  • 제주 1.3℃
  • 흐림고산 1.0℃
  • 흐림성산 0.3℃
  • 구름많음서귀포 0.8℃
기상청 제공

라이프


서귀포시, 공영관광지 22년 한해 361만명 다녀가

 

 

[제주교통복지신문 김도형 기자] 서귀포시는 2022년 한 해 서귀포시 공영관광지(6개소)를 다녀간 관람객이 3,621,257명으로 입장료는 47억 6300만 원 집계됐다고 밝혔다.


2022년 공영관광지 관람객 및 입장료 현황을 보면▸ 천지연폭포 998,867명 / 13억 7000만 원 ▸ 천제연폭포 426,372명 / 5억 7200만 원 ▸ 주상절리대 888,211명 / 11억 8900만 원 ▸ 정방폭포 682,043명 / 9억 9100만 원 ▸ 산방산&용머리 557,162명 / 6억 3100만 원 ▸ 감귤박물관 68,602명 / 900만 원으로 2021년 대비 관람객 수는 36.6%, 입장료는 23% 증가하여 코로나 발생 이전인 2019년 관람객 448만명 대비 80.8%수준까지 회복하고 있어 관람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관광지를 다녀간 관람객중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대비 5.4배 증가(2021년 11,174명→2022년 60,439명) 했고 수학여행 및 일반 단체 관람객도 전년대비 13배 증가(2021년 20,906명→2022년 274,935명) 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관람객 증가세가 뚜렷하지만 2019년 대비 외국인 관광객은 16.8% 수준(2019년 359,841명→2022년 60,439명) , 수학여행 및 일반단체는 47.1%수준 (2019년 636,487명→2022년 274,935명) 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개별 관광객은 전년대비 39.2% 증가(2021년 2,618,189명→2022년 3,285,883명)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대비 94% 수준까지(2019년 3,484,874명→2022년 3,285,883명) 회복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귀포시 관계자는“앞으로도 지속적인 관람객 유치를 위해 다양한 홍보마케팅과 노후 시설물 정비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관광지를 조성하여 제주도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