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조금서울 17.3℃
  • 맑음제주 20.7℃
  • 맑음고산 17.6℃
  • 맑음성산 19.0℃
  • 맑음서귀포 20.6℃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제주문화예술진흥원, 제주 해녀의 애환과 삶 「숨·빛·소리」 기획공연 올린다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청 기자] 제주문화예술진흥원은 제주무용예술원 '예닮'의 기획공연 「숨·빛·소리」를 오는 28일 제주문예회관 대극장 무대에 올린다고 전했다.

 

이번 기획공연은 무용, 퍼포먼스, 연극뿐만 아니라 순수 해녀로 구성된 해녀공연단의 무대를 통해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주도 지정문화재 제1호인 해녀의 노래 이어도사나를 기반으로 제주민요, 한국무용, 해녀 굿, 작창 판소리, 연극 등 제주 해녀의 일상 어업 도구인 테왁과 물허벅 등을 활용해 해녀들의 삶을 제주 해녀 춤으로 표현했고, 물질을 직접 하는 해녀들로 구성된 공연단의 시연으로 해녀들이 투박하게 직접 전하는 애환과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공연은 무료이며, 사전 예약은 문화예술진흥원 예매시스템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부재호 문화예술진흥원장은 “이번 숨·빛·소리 공연을 통해 제주 해녀 문화를 대중에게 알리고, 도민들의 문화예술 향유에도 큰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무용예술원 '예닮'은, 1998년 창단한 전문 민간 무용 단체인 '눌 무용단'에서 출발했으며, 현재 무용예술인과 생활예술인 30여 명이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시카고, 중국, 일본 등에서 공연하며 제주 전통예술을 널리 알린 바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