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고산 17.5℃
  • 맑음성산 19.5℃
  • 맑음서귀포 20.8℃
기상청 제공

사회


서귀포시, 여름철 식중독 등 취약업소 집중관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서귀포시는 7월 7일부터 7월 29일까지 여름철 안전한 식품위생 환경 조성을 위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김밥·냉면 취급 음식점에 대한 특별 위생점검과 함께 여름철 취약업소에 식중독 예방 집중 홍보에 나선다.


이는 지난 5월 냉면 전문식당에서 집단식중독이 발생하여 검체 조사 결과, 식단 중 달걀지단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데 이어 우리 시에서도 최근 달걀지단을 사용하는 김밥 취급 전문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신고 된 데 따른 것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간 6천838명의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5천257명(77%)이 달걀 또는 달걀지단 등이 포함된 식품을 먹고 감염됐으며 5천133명(75%)이 여름철인 7월~9월 식중독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김밥·냉면 전문 음식점 62곳에 대한 위생점검에 나서는 한편 7월 중에 식중독 예방 소통전담관리원 등을 활용하여 횟집 등 취약업소 110여 곳에 대해 찾아가는 맞춤형 식중독 예방 교육과 컨설팅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최근 3년간 우리 시 음식점 식중독 의심환자 신고 건수는 3건에 불과했으나, 올해에만 이미 3건의 음식점 신고 사례 발생했고 그중 6월에만 2건이 의심 신고가 접수되는 등 그 어느 해보다 여름철 음식점 식중독 예방관리에 주의가 필요한 때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최근 때 이른 더위와 장마철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식중독 예방에 각별한 주위가 필요하다”며“영업주와 시민 모두가‘손 씻기, 끓여 먹기, 익혀 먹기’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