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서울 25.2℃
  • 구름많음제주 32.0℃
  • 구름많음고산 25.6℃
  • 구름많음성산 25.5℃
  • 서귀포 25.1℃
기상청 제공

전국/사회이슈


법무부, 일본‧대만‧마카오 관광객 '복수비자' 발급

외국인 관광객 유치하기 위한 국내 여행업계 의견 반영
5인 이상 단체 전자사증 도입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소민 기자] 다음 달부터 일본·대만·마카오 관광객에게 여러 번 한국 방문이 가능한 복수 비자(C-3) 발급이 가능해진다. 일본·대만·마카오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한국과 상호 무비자 입국이 잠정 중단됐던 곳이다.

 

법무부는 “코로나19로 상호 무사증 입국이 잠정 정지된 국가나 지역 중에 방한 수요가 급증한 일본, 대만, 마카오에 대해 7월 1일부터 비자 발급 제도를 적극 개선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방한 수요가 급증했지만 비자 발급까지 오랜 시간이 걸려 관광객 유치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국내 여행업계 등의 건의를 반영했다.

 

복수사증 발급 대상은 시장조사, 상담 등 상용 활동과 관광, 요양, 친지 방문, 회의 참가 등 목적으로 90일 이하로 한국을 방문하려는 일본·대만·마카오 방한객이다.

 

현재는 이들 국가에 대해 관광 등 목적으로 90일 범위 이내에서 1회만 방문·사용 가능한 단수사증만 발급하지만, 이들이 원할 경우 여러 번 방문할 수 있는 복수사증(1년 유효)을 발급한다는 것이다. 신청 시 구비 서류도 신청서, 여권, 왕복항공권만으로 간소화했다.

 

이들 국가의 단체관광객이 온라인으로 비자를 발급받는 것도 가능해진다. 앞으로는 재외공관이 지정한 국외 전담 여행사가 모집한 5명 이상의 단체 관광객은 온라인에서 법무부 전자비자센터에 접속해 비자 발급절차를 밟을 수 있다. 

 

법무부는 “이번 조치는 상호 간 무사증 입국제도 재시행 시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며, 추후 국내 방역상황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며 “이번 조치로 급증하는 외국인 방한객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