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서울 26.3℃
  • 흐림제주 32.6℃
  • 흐림고산 25.9℃
  • 구름많음성산 25.8℃
  • 박무서귀포 25.4℃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제4회 제주도립예술단 합동 공연 ‘애랑이 넘실’ 대규모 공연 콘텐츠 선보인다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청 기자] 제주도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한 ‘배비장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인 ‘애랑이 넘실’을 7월 9일, 10일 제주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제4회 제주도립예술단 합동공연 ‘애랑이 넘실’은 제주교향악단의 김홍식 상임지휘자가 지휘하고, 제주 출신인 김태욱 씨(2018 평창문화올림픽,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 총감독 등 역임)가 연출을 맡는다.

 

이번 공연은 제주교향악단, 서귀포관악단, 제주·서귀포 합창단, 제주도립무용단의 합동 공연으로 국악을 오케스트라 연주곡으로 편곡하고 무용과 합창을 더한 새로운 창작 종합예술극이다.

 

또한, 이번 합동 공연에서 무대 끝에서 객석까지 대각선으로 길게 뻗은 세로형 무대를 설치해 새로운 형식의 무대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 입장료는 무료이며, 24일 오전 9시부터 제주문화예술진흥원 예매시스템에서 선착순으로 1인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