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서울 25.7℃
  • 구름많음제주 29.7℃
  • 흐림고산 25.0℃
  • 구름많음성산 24.6℃
  • 박무서귀포 25.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돼지 및 생산물 등 28일 오전 0시 전면 반입금지

강원 홍천군 소재 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대응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유입을 막기 위해 28일 오전 0시부터 돼지 및 지육, 정육, 부산물, 가공식품 등 관련 생산물의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


제주도는 현재 경기, 강원, 충북, 경북 지역의 돼지 및 열처리가 되지 않은 생산물에 대한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강원 홍천군 소재 돼지농장(약 1,500마리 사육)에서 2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전국의 돼지 및 생산물의 도내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다만, 국내산 축산물 중 열처리된 가공품은 신고나 지역에 관계없이 반입이 가능하고 수입 축산물은 열처리 유무에 관계없이 반입할 수 있다.


제주도는 강원 홍성군의 ASF 최종 확진 사례 발생에 따라 방역관리 지침에 의거해 도외 돼지 및 생산물을 전면 반입금지하고 발생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제주도는 ASF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항만을 통해 입도하는 사람과 차량에 대한 차단 방역 ▲농장의 내‧외부 연결고리 차단을 위한 농장 단위 방역 ▲ASF 매개 위험요소인 야생멧돼지 포획 등으로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도내 양돈농가는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농장 단위의 철저한 차단방역 및 7대 방역시설 등의 조기설치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