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4 (목)

  • 구름많음서울 24.1℃
  • 흐림제주 31.5℃
  • 흐림고산 27.7℃
  • 구름많음성산 28.8℃
  • 흐림서귀포 28.1℃
기상청 제공

정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박호형 위원장, 현대미술관-중광미술관-서예전시관 접근성에서 효율성·편의성 문제 지적

저지문화지구 활성화 계획수립 용역보고

 

 

[제주교통복지신문 서유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박호형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일도2동갑)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403회 임시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중광스님 작품 기증으로 건립되고 있는 중광미술관과 주변 현대미술관, 기증의사를 밝힌 현병찬 선생님 서예전시관과 연계하여 휴식공간과 거리의 효율성, 편의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하는 구상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저지문화지구활성화계획 수립 용역에서 유휴공간 및 문화자원 활용을 통한 공공적 기능 확대, 아름답고 쾌적한 환경을 위한 공간 정비 및 개선, 예술·창작 프로젝트 기획을 통한 정체성 및 콘텐츠 강화, 지역문화자원과의 연계 및 협력을 통한 공동체 운영체계 구축 등을 제시하였다. 또한 중광미술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과 공공수장고의 종합적인 기능 수행을 위한 시설확충에 대해 용역이 실시되었다.


근미래에 중광미술관 건립과 현병찬 선생님의 서예전시관이 공공기관에서 운영됨에도 현대미술관-중광미술관-서예전시관 연계, 그리고 주변 도유지임야를 활용한 휴게공간 구상 등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아 관람객의 편의성을 비롯하여 문화시설 운영에 효율적인 방안이 제시되지 않았다.


박호형 위원장은 “위치적으로도 현대미술관을 중심으로 후방 좌우에 중광미술관과 서예전시관이 위치화된 상황이고 중광미술관과 현대미술관 사이 임야는 도유지로서 앞으로 공공기관이 운영될 중광미술관과 서예전시관, 현대미술관의 접근 가능성과 연계성을 고려하지 않았다. 또한 현대미술관 구역이 식당과 카페가 있는 구역과는 거리가 있어 휴식공간과 카페, 아트샵 등 별도 운영이 필요하고, 중광미술관과 서예전시관, 현대미술관 간의 이동 편의성과 효율성을 감안하여 검토해달라”고 요구하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