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1 (화)

  • 맑음서울 -4.9℃
  • 제주 2.9℃
  • 구름많음고산 3.4℃
  • 흐림성산 1.6℃
  • 서귀포 3.5℃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날씨] 제주섬 ‘꽁꽁’…항공기 무더기 결항, 낙상사고 속출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26일 제주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려 항공편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사고도 잇따랐다.

 

제주공항은 대설경보와 급변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기상 상황 등으로 인해 항공편 운항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대설경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20cm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발효되는 특보다.

 

제설작업과 미끄럼 측정 등을 위해 오전 한때 활주로 운영이 중단되기도 했고, 대합실에는 승객들이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국토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현재까지 제주 출발·도착 항공편 43편이 결항했고, 79편이 지연 운항했다.

눈길 낙상과 차량 미끄러짐 사고도 잇따라 발생했다.

 

제주공항공사 관계자는 "기상 여건 악화로 인해 항공기가 지연되고 있다"며 "언제 기상이 호전될지 모르니 운항 재개도 기약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눈길 낙상사고가 총 9건 접수돼 부상자 9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차량이 눈길에 미끄러졌다는 신고도 8건 접수돼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했다.

 

제주경찰청 역시 폭설과 관련해 경미한 교통사고 17건과 교통 불편 신고 11건 등 총 28건이 접수됐다며 대형 사고 없이 원활한 교통관리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도 산지·북부에 대설경보가, 동부·남부에 대설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한라산에는 사제비 40㎝, 삼각봉 38.3㎝, 어리목 35.9㎝ 등의 눈이 쌓였다.

 

산지 외 지역도 산천단 15.1㎝, 오등 10.4㎝, 가시리 9.4㎝, 강정 3.4㎝ 등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기온도 크게 떨어졌다.

 

지점별 최저기온은 제주 -0.5도, 서귀포 -1.1도, 성산 -1.1도, 고산 -0.1도 등으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한라산에서는 일 최저기온이 윗세오름 -13.4도, 진달래밭 -11.5도, 영실 -10.1도, 어리목 -8도를 보였고 최저 체감온도는 윗세오름 -25.4도, 진달래밭 -21.5도에 이르는 등 강추위가 나타났다.

 

대설경보 발효로 이날 한라산 탐방은 전면 통제됐다.

 

또한 현재 산간 도로인 1100도로는 적설과 결빙으로 대·소형 차량 모두 운행이 제한됐다.

 

516도로·비자림로·제1산록도로는 대형 차량에 한해 체인 등 월동장구를 갖추고 운행할 수 있다.

 

많은 눈이 내리자 제주도는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주요 도로에 대한 제설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경찰청과 자치경찰단 역시 24시간 교통상황실을 운영하며 교통 불편 해소와 도로 통제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다.

 

 

기상청은 오는 27일 오후까지 제주에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적설량은 산지 10∼20㎝(많은 곳 30㎝ 이상), 중산간 5∼15㎝, 해안 지역 2∼7㎝다.

 

기상청은 도로에 미끄러운 구간이 많겠으니 교통안전과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하우스 붕괴나 나뭇가지 부러짐 등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