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서울 7.9℃
  • 맑음제주 15.0℃
  • 맑음고산 14.6℃
  • 맑음성산 14.1℃
  • 맑음서귀포 14.8℃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제주문화예술재단, '한·중·일 3개국 청소년문화교류 성과공유회' 온라인 개최

URL복사

제6회 한·중·일 청소년문화예술캠프 개최, 3개국 34명 참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한·중·일 3개국(제주, 중국 닝보시, 일본 나라시) 청소년 총 34명이 참여한 제6회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문화예술캠프가 지난 13일 트멍(제주문화예술재단 문화예술교육 전용공간)에서 한 해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문화교류 활동을 마무리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이승택)에서 주관한 이번 온라인 한·중·일 3개국 청소년문화교류 성과공유회에 제주 대표로 제주문화예술재단 정맹철 경영기획실장과 주제주 중국 왕 루신(王 鲁新) 총영사, 주제주 일본 이세키 요시야스(井関 至康) 총영사가 양국에 감사 인사를 전달했다. 또한 일본 나라시의 나카가와 마사미(中川昌美) 시민활동부장과 중국 닝보시 좡 리전(庄 立臻) 천일각박물관장이 각각 축하와 격려의 인사를 전달했다.

 

 

올해 한·중·일 청소년문화예술캠프에서 가장 큰 성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여파로 인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면서 문화예술의 분야를 강화했다는 점에 있다. 참여자 모집 공고에서 선발된 10명의 제주문화외교관과 함께 제주의 아트디렉터와 함께 3개국 공동 음악워크숍을 운영하고, 닝보시에서 주최하는 서예워크숍에 3개국이 다 함께 참여했다. 성과공유회에서는 그간의 활동들을 기록한 편집 영상을 함께 보고 팀별 네트워킹 결과물을 발표한다. 행사의 마지막 프로그램으로 올해 직접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담아 김한돌 아트디렉터가 작곡하고 함덕고 1학년에 재학중인 제주문화외교관 문선우군이 편곡한 노래에 3개국 참여자들이 각국에서 직접 만든 가사를 함께 부르면서 마무리했다.

 

 

한·중·일 청소년문화예술캠프사업은 2016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사업추진에 따른 ‘제주문화선언’ 체결을 통해 매년 한·중·일 청소년문화교류사업을 추진하기로 협의했으며, 한·중·일 3개 도시 청소년 대상 문화예술캠프를 통한 상호문화 이해 및 우의 증진, 국제적 문화 소양과 마인드를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16년도부터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재단 이승택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방문 교류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도 많지만, 공통 관심사와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온라인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새로운 문화를 접하는 귀중한 시간이 되었으리라 생각한다. 도내 청소년들이 중심이 되어 한·중·일 미래를 향한 교류의 장이 더욱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한마음 한뜻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박진우 제주문화예술재단 미래문화팀장은 "본 프로그램은 작년에도 문체부로부터 우수 비대면 문화예술프로그램으로 선정돼 사례발표를 할 정도로 주목받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