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맑음서울 11.3℃
  • 구름많음제주 16.9℃
  • 구름많음고산 16.7℃
  • 구름많음성산 16.1℃
  • 구름많음서귀포 16.5℃
기상청 제공

정치


제주도의회 이승아 의원, 관광 휴양 도시 서귀포! 급증하는 자살률에 대한 대책은?

URL복사

도민들의 정신 건강 지원에 대한 체계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때

 

[제주교통복지신문 서유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이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 오라동)은 13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민중심 행복도시”를 강조하지만, 정작 관내 자살 사망률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어 “시책의 양면성”을 지적했다.

 

최근 3년(2018~2020년) 전국 자살률은 25.7%~26.6%인 반면 제주는 30.0%~31.7% 범위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서귀포의 경우 28.0%~37.1%로 전국 수치 대비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5개년 전국 자살사망 분석 결과보고서」에 의하면, 지역 내 자살사망자 중 장년기 자살사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특별자치시”(31.9%), 중년기의 경우 “제주특별자치도”(32.6%), 노년기의 경우 “전라남도”(34.5%), 청년기의 경우 “광주광역시”(21.1%)로 나타났다.

 

자살의 주요 원인은 정신건강문제, 경제문제, 신체건강문제 등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제주지역 자살 사망 주요 원인은 경제적, 정신적, 육체적 문제 순으로 높았다. 이승아 의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정신 건강에 대한 전반적인 위험 신호가 증가 추세”에 있음을 언급하며, 2019년과 2020년도 제주지역 연령별 자살사망자수 비교를 보더라도 40~60대에서 각각 4명씩 증가하였고,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의 평균 자살률이 전국평균보다 높은 수치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주특별자치도의 자살사망률은 전국 2위(2019년)이며, 서귀포의 경우 자살사망자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고, 특히 2019년 제주 노인 자살사망률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2020년 다시 증가 추세를 보이는 상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약 70만 명의 도민, 특히 초고령 사회를 앞 둔 약 20만의 서귀포 시민들의 정신건강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현재의 자살 예방 정책 사업 규모가 적정한지, 자살시도자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되고 있는지에 관한 검토 등의 필요성을 언급하였고, 시민의 소중한 생명 및 건강을 지키기 위하여 자살 예방 및 정신 건강에 대한 구체적인 관리 체계가 확립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 의원은 “제주특별자치도의 자살, 정신·건강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 분석 및 활용, 타 지자체 사례 등을 참고하여 맞춤형 자살예방 대책 수립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