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서울 18.7℃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많음고산 19.9℃
  • 구름조금성산 20.8℃
  • 구름많음서귀포 22.8℃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도, 우도에서는 ‘재활용·재사용’ 기억하세요

제주도·제주관광공사·우도면 주민자치위·SK텔레콤·행복커넥트 청정우도 프로젝트 업무 협약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국내 최초 관광분야 자원순환 모델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가 ‘섬 속의 섬’ 우도에서 시작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관광공사, 우도면 주민자치위원회, SK텔레콤, 행복커넥트는 17일 오후 2시 제주도청 본관 2층 백록홀에서 ‘관광분야 자원순환 모델 구축 '청정 우도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제주 대표 관광지로 각광받는 우도에 자원순환 프로그램을 접목하려는 시도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재활용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 최초로 행정구역 단위의 관광분야 자원순환 모델을 구축해 지속 가능한 청정 섬을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협약에 따라 5개 기관은 ①청정 우도 자원순환 관광 모델 구축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며, ②우도 내 1회용 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 컵 사용 활성화를 위한 ‘1회용 컵 없는 청정우도’ 캠페인을 추진한다. ③페트병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과 관광객, 주민 공동 참여 캠페인도 펼친다. ④우도 친환경 체류형 관광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과 ⑤자원순환 프로그램 관광객 참여 확산 및 인지도 제고를 위한 온·오프라인 홍보와 이벤트를 진행하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고은숙 관광공사 사장, 고흥범 우도면 주민자치위원장, 이준호 SK텔레콤 부사장, 박대호 행복커네트 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오영훈 지사는 “청정 제주의 가치 보존을 위해 ‘자원순환 사회 만들기’는 제주의 숙명이자 다함께 만들어 가야 할 제주의 미래”라며 “생활 쓰레기의 효율적 처리는 국민만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다함께 해법을 모색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정 우도 프로젝트는 문제의 해법을 찾아나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며 “우도 관광객들은 자발적으로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청정 보존에 일조한다는 보람을 선사하고 우도 주민들에게는 마을수익 창출과 쓰레기 감소로 인해 삶의 질을 높여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 지사는 “도정은 시행 초기 발생할 수 있는 우도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프로젝트가 하루빨리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행정적 기반을 철저히 다져 다회용컵 세척센터 설치 등을 지원하겠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플라스틱 제로 아일랜드의 마중물로 도민과 자연이 행복한 제주로 나아가는 담대한 도전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5개 기관은 17일부터 청정 우도를 위한 관광분야 ‘유두!우도(U-do! UDO)’ 캠페인을 전개한다.


유두!우도는 청정 우도를 위한 당신의 작은 실천이라는 의미를 담아 ‘우도에 왔다면 재활용과 재사용을 기억하세요’라는 슬로건을 내세운다.


이를 통해 △청정 우도 실천 서약서 △‘1회용 컵 없는 청정 우도’ 다회용 컵 순환 시스템 도입 △투명 페트병 자원순환 시스템 운영 △우도 누리소통방 운영 및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우도 실천 서약서는 청정 우도를 위한 작은 실천 메시지를 담은 디지털(QR코드) 서약서로, 우도 방문객의 실천 서약을 통해 관광객과 도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을 유도한다.


우도 내 1회용 컵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다회용 컵 순환 시스템은 SK텔레콤, 행복커넥트가 함께한다. 고객은 커피 등 음료 다회용 컵 보증금(1,000원)을 지불하고 컵 이용 후 무인 반납기를 통해 돌려주면 보증금을 환불받는다. 반납된 다회용 컵은 전문 세척장에서 7단계 안심 세척 공정을 통해 다시 카페로 재공급된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우도 카페 9개소가 다회용 컵 제공 매장으로 처음으로 참여하며, 다회용 컵 무인 반납기는 참여 카페와 도항선 대합실 2개소 등 11개소에 설치·운영될 계획이다.


투명 페트병 자원순환 시스템은 인공지능(AI)기술을 접목한 투명 페트병 수거기를 활용해 관광객 밀집 지역과 도항선 대항실 등에 설치·운영되며, 향후 분리 배출된 투명 페트병을 활용해 고품질의 우도 시그니처 업사이클링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