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4℃
  • 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2.1℃
  • 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1.2℃
  • 흐림고창 -2.3℃
  • 제주 2.1℃
  • 구름많음강화 -5.3℃
  • 흐림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0.0℃
  • 구름많음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사회

해병대 '김두찬관'을 '충성관'으로 명칭 변경

  • 이영섭 기자 gian55@naver.com
  • 등록 2020.02.14 09:53:17

그동안 논란을 빚었던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 복합교육센터의 명칭이 ‘김두찬관’에서 ‘충성관’으로 교체됐다.


제주4‧3평화재단은 13일 해병대사령부가 ‘김두찬관’ 간판을 내리고 그 자리에 ‘충성관’이란 새로운 간판을 달고 현장 사진과 함께 교체사실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해병대사령부는 그동안 복합교육센터의 새 이름을 공모해왔는데, “개인 이름을 사용하기 보다는 해병대의 핵심가치인 충성, 명예, 도전 중 맨 처음 가치인 ‘충성’이란 이름을 채택하게 됐다”고 알려왔다는 것이다.


해병대사령부는 지난해 교육훈련단 복합교육센터를 건립하면서 해병대 사령관을 지낸 김두찬 장군의 이름을 따서 ‘김두찬관’으로 명명했다.


제주4‧3단체들은 김두찬이 1950년 6‧25전쟁 직후 제주주둔 해병대 정보참모(당시 중령)로 근무 당시 제주에서 발생한 수백명의 예비검속 학살사건의 실질적인 명령자임을 지적하고 반대성명을 발표하는 등 반발해왔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