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2 (수)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0.4℃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5.0℃
  • 맑음강화 -7.1℃
  • 흐림보은 -8.6℃
  • 맑음금산 -9.2℃
  • 흐림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0.8℃
기상청 제공

복지 매거진

4.3희생자 및 유족 복지 대폭 강화

제주도는 올해 4·3생존희생자 및 유족 복지와 4·3의 세계화·전국화 등 4·3 완전 해결추진을 위해 총 198억 원을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4·3의 고통을 해소하고, 생존희생자 및 고령유족들의 실질적인 노후지원을 위해 생활 보조 및 후유장애인 간병에 지난해 51억 원에서 올해는 100억 원을 투입해 복지지원을 강화한다.

 

먼저 4·3평화공원의 관리·운영에 12억 원, 4·3유적지 시설관리에 9억8천만 원, 4·3희생자 유해발굴 및 발굴유해 유전자 감식에 4억4천만 원을 투입해 사라져가는 4·3 당시의 역사의 현장을 평화와 인권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된다.


 

이어 71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4억1천만 원이 투입되며, 평화·인권·화해·상생 등 4·3의 가치 전국화·세계화 추진을 위해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 외신기자 팸투어 등 11개 사업 등에 14억 원이 편성됐다.

 

또한 제주4·3 마포형무소 수형인 실태조사, 지역별 위령제 봉행, 제주 4·3 해결을 위한 국제연대사업 등 4·3유족회 및 관련단체에도 13억 원을 지원된다.

 

한편 4·3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공유하고, 4·3의 아픈 역사를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기 위한 4·3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관련사업에 1억7천만 원을 투입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올해 예산은 4·3희생자 및 유족 노후지원을 위한 생활보조비 대폭 증대 등 실질적인 복지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또, 4·3유적지 보존 및 정비사업 추진, 4·3평화공원 활성화 사업과 4·3의 가치 전국화·세계화 사업에도 집중 투입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