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흐림동두천 -12.5℃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8.4℃
  • 박무대전 -8.4℃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0.9℃
  • 구름조금고창 -4.2℃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2.2℃
  • 맑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0.4℃
기상청 제공

사회

이상철 제주경찰청장, 4.3평화공원 참배

이상철 제주지방경찰청장이 2일 오후 간부 전원과 함께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71년전 제주의 아픔을 달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날 이 경찰청장은 지방경찰청 간부 등 15명과 함께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의 안내로 위령제단에 참배했다.


이 자리에는 4‧3유족회 오임종 회장대행, 송승문 회장당선자, 장정언 고문 등 임원들도 함께하면서 이번 방문을 반겼다.


이들은 위령제단에서 헌화 및 분향을 하며 참배하고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했다.



참배를 마친 후에는 위패봉안실을 돌아본 뒤 방명록에 “어둡고 추웠던 아픈 역사를 딛고 일어서서 이제는 화합과 통합, 상생의 상징이 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서명했다.


이어 행방불명인 표석과 봉안관에서 제주4‧3의 광풍속에서 군경에 의해 시신마저 찾을 수 없고 학살을 당해야 했던 희생자들의 역사를 다시 한 번 마음에 되새겼다.


특히 기념관내 상설전시실 중 의로운 사람들 코너에서는 ‘한국판 쉰들러’로 군인과 경찰의 신분이지만 희생을 막기 위해 온 몸을 던졌던 김익렬 연대장, 문형순 경찰서장 등 의인들에게 거수경례를 하며 예를 표했다.


이 경찰청장은 유족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이번 방문이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4‧3유족들의 마음이 위로되길 바란다”며 “제주4‧3이 새롭게 조명되고 상생을 위해 높은 단계로 나아가기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