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 동물보호단체 "사체 사료 처벌하고 동물장묘시설 설치하라" 한 목소리

  • 이영섭 기자 gian55@naver.com
  • 등록 2019.10.24 10:01:46

국정감사에서 제주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사체가 사료원료로 사용됬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제주도가 전국적인 망신을 당한 가운데 제주동물보호단체들이 이에 대한 엄격한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단법인 제주동물친구들은 23일 성명을 통해 제주동물보호센터 사체 사료 사태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 그리고 도지사 선거 공약임에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공공 동물장묘시설 설치를 촉구하며 시위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당 단체는 "이번 사태로 제주도의 동물복지와 애견, 애묘인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엉망인지 알 수 있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 그리고 강력한 처벌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도지사 선거에서 공약된 동물장묘시설 설치가 예산과 지역주민 반발 등을 핑계로 계속 연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성토하며 빠른 조치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참고로 지난 도지사 선거에 참여한 후보들 모두 제주의 후진적인 동물복지를 개선하기 위해 가장 시급한 현안인 공공 동물장묘시설 설치를 공약에 내건 바 있다.


한편 제주동물친구들은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도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