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월)

  • 흐림동두천 14.2℃
  • 흐림강릉 19.3℃
  • 서울 14.8℃
  • 대전 15.6℃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20.0℃
  • 광주 16.3℃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22.8℃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라이프

느영 나영, 문화의 달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이 제주에 뜬다.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이 오는 10.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산지천, 관덕정, 칠성로 아케이드, 제주 성지 등 제주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문화의 달은 1972년부터 국민들이 문화예술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토록 하기 위해 문화 기본법에 근거하여 정부가 지정한 문화의 달(10월)과 문화의 날(10월 셋째주 토요일)을 기념하며 열리는 국가 기념식 일환의 행사이다. 


 오랜 기간 동안 서울에서 개최해 오다가 2003년부터 지역 문화자생력 확보를 위해 지역을 순회하며 개최하고 있는데 제주인 경우 지난 2006년도에 개최한 바 있다


 지난해에 2019년도 개최도시로 확정된 제주시는 ‘느영나영, 문화의 달’을 주제로, ‘문화의 달 지역개최’ 가치를 제주에 실현하는데 중점을 두고 준비 중이다. 특히 그동안 단순 축제 형태로 진행되던 프로그램들을 기념식을 중심으로 한 여러 프로그램들을 체계화 함으로써 문화의 달 개념을 정립한 도시가 되었다.


  10월 19일 18시30분, 산지천 하류(김만덕 기념관 맞은편)에서 개최되는 기념식은 국가 기념일인 ‘문화의 날’을 기념하는 의식과 함께 제주의 삶과 문화를 표현한 야외 수상 공연 형태로 펼쳐낸다.


 물과 함께한 제주인의 삶과 불의 역사 등을 상징한 수상 퍼포먼스 직후, 지역문화유공에 기여한 이들에 대정부표창 수여가 진행되고, 67만 제주민의 문화적 꿈을 상징화한 670개의 유등이 산지천을 따라 바다로 흘러가면 뮤지컬 ‘만덕’의 대합창과 주제곡‘느영나영’이 대합창으로 펼쳐지며 제주에서의 의미를 화려하게 장식 할 것이다.


 도립 제주교향악단 및 합창단, 서귀포 합창단, 도립 제주무용단과 함께 지역 문화예술인 등 700여명이 참여하는 대형 공연 형식으로 진행된다.  초대권을 소지한 1,000명이 관람가능하며, 초대권은 제주시 문화예술과에서 선착순으로 지급하고 있다.


 또한 행사의 마지막날인 10월20일 운영되는 전달식은 중앙 R에서 관덕정까지 500여m 구간이 낮 12시부터 ‘차없는 거리’로 운영되며 시민 문화 놀이터로 운영된다.


 도로 곳곳은 거대한 낙서장이 돼서 도로에 그림을 그릴 수도 있고, 가족놀이터, 자전거 타기 등의 개별 놀이를 할 수도 있으며, 다양한 문화예술공연이 도로 위 곳곳에서 펼쳐진다. 오카리나 연합 공연, 제주 시니어 모델 패션쇼, 제주스트리트댄스 연합 플레시몹 등 대단위 합동 공연도 예정되어 있다.


 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윤선홍)에 따르면 “올해 개최되는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에 많은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10월 19일  기념식은 타 지자체에서 개막식 형태로 운영되던 형식의 틀에서 벗어나 한편의 문화공연 형태로 운영되고 또한 10. 20일인 경우 지금까지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관덕정 주변 교통을 통제하여 차로만 이동하던 거리를 시민들이 직접 자전거로 혹은 돗자리를 깔고 누워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많은 참여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하였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