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8 (화)

  • 맑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21.6℃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21.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8.0℃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중국인 유학생 수송 및 관리방안 마련에 분주

  • 이영섭 기자 gian55@naver.com
  • 등록 2020.02.18 10:43:48

제주특별자치도가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특별 수송을 국내선 전체로 확대하고, 운영 기간도 3월 중순까지 연장한다.

 

이는 지난 17일부로 제주와 중국을 오가는 직항 노선이 임시 중지됨에 따라 다른 지역을 통해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을 관리하고, 도내 4개 대학들이 모두 2주 이상 개강 연기를 결정한 데에 따른 후속 조치이다.

 

도는 또한 중국인 유학생들의 대거 입도에 대비해 입국 후 14일 동안 머무를 임시 생활시설을 대학들과 함께 파악하는 등 중국인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중국인 유학생들의 안전을 도모해 감염증 확산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17일 건설회관 4층 회의실에서 제주대, 관광대, 국제대, 한라대 국제교류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오는 2월 말과 3월 초에 중국인 유학생 대거 입도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비한 대책들을 논의하고 각 대학별 추진 상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 16일 총리주재의 중앙사고수습본부 확대회의 시 교육부 발표 내용에 대한 각 대학별 입장과 계획들을 확인함과 동시에,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 수렴이 이뤄졌다.

 

현재 도내 대학들은 교육부가 입국 유학생을 ‘입국 시-입국 후 14일-14일 종료’ 단계로 구분해 관리를 강화할 것과 신입생과 편입생의 휴학이 허용되도록 하는 등 대학별로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요청함에 따라, 2월 말 이후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에게는 휴학 권고를 검토하고 있는 실정이다.

 

아울러 각 대학에서는 기숙사를 비롯한 건물 전체의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교육부 등 중앙부처 지침에 따른 대응 계획을 수립하고 학생들에게 코로나19 관련 행동요령과 예방 수칙들을 개별적으로 안내 중이다.

 

도는 대학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통해 입도 현황을 사전 파악하고, 입국 시부터 별도 수송 차량을 지원해 기숙사와 숙소까지 유학생들을 수송하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 특별수송 인원은 지난 2월 6일부터 현재까지 103명으로 집계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학 관계자들은 도의 특별수송과 관련해 “중국인 유학생들 사이에서 호평이 이어지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대학 내 기숙사 등 임시 생활시설 이용에 있어서도 대부분의 유학생들이 체계적인 협조 속에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내 각 대학들은 입도 유학생 전원에 대해 임시 생활시설을 마련해 14일간 임시 생활토록 조치해 상시 모니터링을 한 후 이상이 없을 경우 학교에 정상 복귀하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