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5.0℃
  • 흐림강릉 11.3℃
  • 구름조금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7.2℃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13.2℃
  • 구름조금광주 12.1℃
  • 맑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0.2℃
  • 구름조금제주 15.0℃
  • 구름많음강화 7.0℃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사회

원 지사, 대성호 실종자 가족에 "내 가족이라 생각하고 지원" 약속

  • 이영섭 기자 gian55@naver.com
  • 등록 2019.11.21 13:13:53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1일 오전 수색 진행상황을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보고 받고 “제주도와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 모두 저희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수색작업을 진행 하겠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원 지사는 “가족분들이 머무시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끝까지 신경쓰겠다”며 “조금이나마 불편한 점이 있거나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에 대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실종자분들을 찾을 때 까지 서로 위로하면서 힘내주시길 바란다. 제주도도 모든 행정력을 아낌없이 투입하겠다”며 위로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20일 제주로 이동해 사고 현장 방문에 이어 사고어선 인양작업에 관한 상황도 보고 받았다.

 

20일 14:20경 현장에 도착한 제주대 실습선 ‘아라호’는 대성호 선미부 인양을 위한 현장회의를 갖고 16:35분부터 조심스럽게 1차 인양을 위한 작업을 실시했으나 크레인을 이용해 선미부를 올리는 작업 중 와이어에 의한 선체 파손이 우려돼 작업이 중지됐다.

 

이후 19:55경 선체 방향을 잡고 작업을 재시도하다가 20:05 부로 인양 작업을 중단했고, 21일 오전 인양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실종자 가족들은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해경관계자들에게 ▲실종자 한명도 빠짐없이 전원 수습 ▲실종자 발견 시 곧바로 통영으로 헬기수속 ▲선미 안 집중 수색 ▲수색작업 진행 상황을 언론보다 가족이 먼저 알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는 현재 주변에서 조업 중인 민간 어선들이 수색․구조 작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 둔 상태”라며 “가족들이 말씀 주신 사항은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주해양경찰서에 실종자 가족들이 현재 수색상황을 전달받을 수 있는 대책본부를 마련했으며,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