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사회

올해 7번째 SFTS 환자 발생, 추석 성묘 시 각별한 주의 필요

  • 이영섭 기자 gian55@naver.com
  • 등록 2019.09.09 10:11:44

서귀포시 동부보건소는 제주에서 7번째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증(SFTS)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추석명절을 맞아 성묘와 벌초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에 발생한 환자 A씨(남,64세)는 평소 밀감하우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8월 25일 벌초를 다녀온 후 종아리 부분에 진드기가 붙어있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이후 9월2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전신쇠약 등의 증상으로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검사를 실시한 결과 9월 6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강미애 동부보건소장은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여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야외활동 후에는 몸을 깨끗이 씻어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며,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38~40℃ 고열과 소화기 증상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 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018년에는 전국적으로 259명의 환자발생 중 46명이 사망 하였고, 이중 제주에서 15명 환자발생 및 3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