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1℃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21.1℃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제26회 제주청년작가전 온라인 전시로 전환 개최

9월 12일부터 9월 2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던 ‘제26회 제주청년작가전’이 비대면 온라인 전시로 개최된다.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예술진흥원은 9월 25일부터 10월 25일까지 문화예술진흥원 홈페이지(http://www.jeju.go.kr/jejuculture)를 통해 제주 신진작가들이 참여하는 제26회 제주청년작가전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제주청년작가전은 도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향후 한국 미술계의 중심작가로 성장시키기 위한 전시다.


이번 전시에는 김상균(평면)·강주현(입체, 설치)·강영훈(미디어) 작가가 참여한다.


김상균 작가는 제주 출신이다. 초기 영상작업에서 새로운 기법적 실험과 매체의 경계를 넘나드는 경향은 회화와 평면, 재현을 넘어 시각이미지에 대한 고찰로 귀결된다.


전시작품 ‘의도적 주의력 결핍’은 자신의 주변이나 타인이 생각하는 다양한 이미지를 하나의 대상으로 그려나간다. 그는 이를 출발점으로 삼아 연속적인 이미지들을 구현하며, 이내 단절된 독자적인 이미지가 화면에 등장한다.


김상균이 보여주는 일련의 작업 과정은 순차적인 서사구조를 갖지 않으며, 임의로 연결된 시공간의 흐름이 화면에 표현된다.


강주현 작가는 ‘행위로서의 조각’ 시리즈를 선보이며, 제주와 서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순간의 구조에 고정되어 온 과거 조각의 개념에 질문을 던지며, 확장된 장으로서의 조각을 구현한다.


작가는 행위의 과정이 만들어내는 움직임과 변화로 생겨나는 다양한 형상들을 연구하며, 재현이 만들어낸 고정된 형상이 아닌 행위가 투영된 비정형을 통해 물질, 비물질 조각에 대한 가능성을 실험한다.


강영훈(제람) 작가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작은 목소리에 큰 힘을 부여하는(small voice with a big impact)’ 작업을 한다. 청소노동자, 성소수자 군, 난민 등의 목소리를 조명하는 작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강영훈의 ‘암란의 버스/야스민의 자전거’는 영상작업 중심의 ‘암란의 버스’와 설치작업 중심의 ‘야스민의 자전거’로 나뉜다.


‘암란의 버스’ 영상 시리즈는 난민을 ‘어려움에 처한 사람’이자 ‘그 어려움을 말하지 못하거나 외면당한 사람’으로 새롭게 정의하고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야스민의 자전거’ 설치작업 시리즈는 어린이들이 드로잉 워크숍에서 익숙한 대상에서 시작해 점점 낯선 대상을 그리고 생각하는 여정을 기록한다.


한편, 제주 청년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조명해 온 제주청년작가전은 제주미술의 창조적 발전을 견인해 왔다.


그동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는 연평균 36명이며, 우수청년작가 46명을 배출해 왔다. 초대작가 대부분은 제주미술을 대표하는 중심작가들로 성장했다.


문화예술진흥원 지경주 운영과장은 “오랜 기간 제주미술의 역사와 함께 한 제주청년작가전은 제주 작가의 창작, 자립, 성장을 발현하는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