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7℃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1.9℃
  • 울산 21.3℃
  • 광주 20.8℃
  • 부산 21.6℃
  • 흐림고창 22.0℃
  • 제주 20.5℃
  • 맑음강화 27.8℃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전기차

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고도화 추진

제주특별자치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주관한 「블록체인* 기반 공공선도 시범 공모사업」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자동차 배터리 재사용율을 높이는 방안이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배터리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연말에는 전기자동차를 대상으로 실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특정기관의 중앙 서버가 아닌 참여자(기관)의 서버에 공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한다. 이로 인해 데이터의 처리과정이 투명하고 검증이 가능하며 데이터의 조작이나 해킹이 불가능하여 신뢰성과 안정성을 인정받는 차세대 기술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6월 개소한 제주테크노파크 전기배터리 산업화센터에서 수거하는 폐배터리의 입고부터 각종 검사, 등급 부여, 폐기 출고까지 모든 이력관리를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관리하는 유통이력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배터리 성능평가 기준의 표준화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배터리 재활용을 높이기 위해서는 운행 중인 전기자동차의 배터리부터 관리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올해에는 배터리 전주기(운행중, 폐기)로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013년부터 전기자동차를 보급하여 올해 3월말기준 18,800여대가 등록된 상태다.


전기자동차 보급된 지 8년이 지나 차량의 배터리 교체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면서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폐기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한 배터리 재사용 문제가 대두 되고 있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배터리 재사용 관련 중앙부처에서 주관하는 공모사업에 응모하는 등 대책마련에 노력해 왔다.


제주특별자치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본 사업을 통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생산업체 및 재사용 기관에서 활용될 배터리 데이터 표준화 수립, 배터리 전주기 데이터 생성, 축적기반이 마련될 것”라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배터리를 재활용할 수 있는 배터리 유통이력 서비스 구축으로 신뢰 확보는 물론 향후에는 축적된 배터리 빅데이터를 통해 신산업 비즈니스 모델이 발굴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