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30 (금)

  • 맑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2.5℃
  • 구름많음대전 22.4℃
  • 박무대구 22.9℃
  • 맑음울산 23.8℃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3.8℃
  • 구름조금고창 24.3℃
  • 맑음제주 26.2℃
  • 맑음강화 23.0℃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행정

2020년 제주도 국비지원 규모 1조 3,235억 원, 전년 대비 8.3% 증가

제주도는 지난 29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된 2020년 정부예산안에 “제주특별자치도 지원 국비가 1조 3,235억 원이 반영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정분권 1단계 계획에 따라 내년부터 제주로 이양되는 1,466억 원 규모의 균특 사업비를 포함할 경우 총 1조 4,701억 원(증 8.3%)의 국비를 확보하는 결과가 되었다.



이는 전년도 국비 증가율 6.7%보다 1.6% 높은 증가율로써 당초 제주도는 1천억 원이 넘는 균특회계사업이 지방 이양됨에 따라 국비규모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연초부터 전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가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번 예산안에는 그동안 국비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현안사업이 상당수 반영되었다.


제주공공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은 증설 부분에 대한 국비 954억 원만 일부 지원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견되었으나, 원희룡 도지사가 예타 면제 사업 선정 취지에 맞게 국가 차원의 특별한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며 관계자를 면담하고 설득한 결과 기재부 최종심사에서 총사업비의 50%에 해당하는 1,865억원이 책정되어 지방 재정부담을 덜게 되었다.


또한, 신촌에서 회촌 구국대도 건설사업,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제주시 서부지역 복합체육관 건립사업 등에 국비가 신규 배정되는 등 그동안 반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지역현안 사업이 상당수 반영되었다.

 

증가율이 정체되고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에 대한 확보 노력도 성과를 거두었다.


국비 지원이 매년 감소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왔던 균특회계 제주계정 예산에 대하여 지방이양사업비 1,466억 원을 포함하여 총 3,648억 원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제주도는 향후 국회심의과정에서 정부예산으로 확정된 사업들이 삭감되지 않도록 대국회 절충을 강화하는 한편, 미반영된 사업에 대하여는 현역 지역 국회의원, 명예도민 국회의원들과 적극 협조하여 최대한 추가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현민 기획조정실장은 “정부의 복지 예산 증가 및 균특회계 지방이양으로 그 어느 해보다도 국비확보가 녹록치 않은 상황이었으나, 적극적인 절충을 해왔다”면서 “9월 이후 시작되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지역 국회의원들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추가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