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1 (수)

  • 흐림동두천 5.8℃
  • 흐림강릉 9.4℃
  • 박무서울 6.8℃
  • 구름많음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0.3℃
  • 맑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9.1℃
  • 흐림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1.9℃
  • 흐림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1.0℃
  • 흐림거제 6.0℃
기상청 제공

사회

원 지사, "태풍 길목인 제주부터 철저한 대비" 지시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제주 지역에 비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태풍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지시했다.


원 지사는 21일 오전 대책회의에서 “제주도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을 지키는 일은 제주도정 존재의 이유”라며 “기본에 충실한 자세로 태풍의 길목인 제주에서부터 효율적이고 철저한 대처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태풍은 최대풍속 시속 140㎞에 이르는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21일 밤부터 제주 지역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당초 예상보다 서쪽으로 경로가 수정되며 제주가 위험반원에 위치해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예보되었다.


이에 원 지사는 “취약지구를 파악하고 유관기관과 협력해 신속한 현장 파악과 대비를 함으로써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하는 한편 "한천 제1저류지를 필두로 태풍 대비 인프라로 만들어진 저류지들이 기본적인 기능과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 미리 점검해 달라”도 당부했다.

 

원 지사는 회의 직후 한천 한북교 교량확장공사, 산지천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현장을 잇달아 방문하며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저지대와 하천변 출입동제 현황, 주차장 차량 이동상황 등 태풍 내습에 대비한 준비 상황과 향후 계획들을 점검했다.


 

이어 제주지방기상청을 방문해 제주도의 기상실황 및 향후 전망을 청취하며 태풍시 협업체제를 공고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주지방기상청은 태풍진로가 22일 밤 제주도를 지나 23일 새벽 전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22일과 23일은 시간당 100~250mm, 많은 곳은 산지 400mm 이상의 비를 동반하고, 최대순간풍속 4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