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맑음동두천 7.8℃
  • 구름조금강릉 13.5℃
  • 연무서울 11.6℃
  • 맑음대전 11.7℃
  • 흐림대구 13.5℃
  • 흐림울산 14.7℃
  • 박무광주 13.9℃
  • 흐림부산 16.8℃
  • 맑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6.9℃
  • 맑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8.2℃
  • 구름조금금산 8.6℃
  • 맑음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2.5℃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전기차

제주연구원 손상훈 박사,"전기렌터카와 승용차 구분해야"

제주 지역 전기차 보급 시 일반 승용차와 렌터카를 구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EVuff@ IEVE2018에서는 [제주 전기차 보급의 현황과 향후 전략 방향]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찬진 KEVUA 이사, 윤형석 제주도의회 정책자문위원, 전치용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장, 이용권 타디스테크롤로지 대표, 홍정표 KEVLUS 대표 등과 함께 토론에 참가한 제주연구원 전기차정책연구센터 손상훈 박사는 "환경부 보조금이 한정된 상황에서 제주도가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렌터카와 일반 승용차를 별도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전기차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는 국민들이 제주에서 전기 렌터카를 경험하고 이것이 전기차 구입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감안하면 환경부에 전기 렌터카에 대한 별도 보조금 책정을 요구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보급에 관심이 없던 타 지자체들이 보조금 유치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음을 감안하면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전기차로 개조하는 등의 전환 정책이 뒤따라야 CFI2030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로 2018년 3월말 기준 제주 지역에 등록된 10,363대의 전기차 중 일반 승용차는 7,390대, 렌터카는 2,319대, 관용차 366대, 택시 223대, 버스 63대, 화물차 2대로 렌터카가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EVuff@ IEVE2018 둘째날인 4일에는 제주 지역 전기차 사용자를 비롯, 손병헌 한국전력공사 차장과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 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정책의 개선방향]에 대한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토론에서는 올해부터 시행된 보조금 신청 후 2개월 내 출고 조항이 전기차 구매자와 환경부, 지자체, 완성차 업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한편 그 개선방향을 도출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