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3 (토)

  • 맑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18.9℃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9.9℃
  • 맑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5℃
  • 맑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17.6℃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9.0℃
  • 구름조금금산 17.5℃
  • 맑음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19.7℃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2028년 초고령사회 진입, 대비책은 여전히 미흡...

제주도는 통계청 시도 장래인구추계 공표를 기반으로 제주도의 인구변동요인을 적용, 2015년부터 2035년까지 20년간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인구변화를 예측한 행정시단위 장래인구추계를 28일 발표했다.


장래인구추계는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를 기초로 최근 인구변동요인인 출생, 사망, 이동의 장래수준에 대한 가정을 바탕으로 인구변화 추이의 차원을 넘어 지역 중장기 사회·경제 정책 수립에 활용되는 중요한 지표다.


이에 따르면 현재와 같은 인구추세가 지속될 경우 2035년까지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인구는 모두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제주시의 경우 오는 2021년 50만명을 달성한 후 2035년에는 57만명을 넘어설 것을 예상되었으며, 서귀포시 인구는 2028년 20만명을 돌파해 2035년 2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경우 2035년 제주시 고령인구는 2015년 대비 2.7배 증가한 15만명, 서귀포시는 2.5배 증가한 7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2021년 고령사회, 2028년에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보이며, 2035년 고령인구 비중이 26.1%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또한 서귀포시 역시 2022년에 초고령사회에 진입, 2035년에는 고령인구 비중이 32.4%로 10명 중 3명이 고령자로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제주 지역의 인구 고령화가 계속되고 있지만 관련 대비책은 미흡하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가장 큰 문제는 타 지자체에 비해 부족한 세수와 이로 인한 복지 및 일자리 예산 부족 등이다.


물론 인구 고령화가 제주 만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 문제임은 분명하지만, 제주의 경우 특별자치도의 지위를 적극 활용해 보다 유연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