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행정

지방 공관 '꿈바당어린이도서관'으로 재탄생,14일 개관

‘지방 청와대’라 불리며 과거 대통령의 제주숙소와 도지사 관사 등으로 이용된 지방공관이 도민을 위한 공간으로 거듭난다.



한때 일시 개방된 적은 있으나 관사 자체를 도민의 공간으로 조성해 개방하는 것은 지방 공관 완공 후 33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14일 오후 2시 꿈바당어린이도서관 야외 정원에서 개관식을 개최하고 4580여 평의 공간 전체를 전면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시 연오로 463번지에 소재한 지방공간 본관은 ‘어린이 전문도서관’으로, 관리실은 ‘북카페’로 활용된되며, 별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제주시 자기주도학습센터’로  조성해 도내 청소년들의 학습 잠재능력을 발휘하기 위한 공간으로 사용 중이다.


‘어린이도서관’은 꿈자람책방 80석, 그림책방 50석의 열람실과 프로그램실, 세미나실, 모둠 활동실로 구성되며 약 15,000권의 소장도서와 정기간행물 17종이 비치된다.


도에서는 오는 14일 개관식을 앞두고 11일부터 어린이도서관을 도민들에게 전면 개방을 시작하며 12일부터는 10월 달 독서·문화 프로그램도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어린이전문도서관은 민선6기 원희룡 도정이 출범하면서 새도정준비위원회를 통해 종전 도지사 관사로 사용되던 지방 공관을 제주도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개방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후 ‘공관활용 조성계획’을 마련하고, 어린이도서관 조성 TF팀을 운영하면서 2016년부터 조성사업에 착수하는 한편 지난해 12월 23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도지사 관사를 공공청사에서 폐지했다.


이로써 제주 지역은 도지사 관사가 존재하지 않게 됐으며, 이번 개관식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공간으로 재탄생된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