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9 (금)

  • 구름많음동두천 6.3℃
  • 구름많음강릉 6.9℃
  • 맑음서울 7.7℃
  • 흐림대전 8.4℃
  • 연무대구 10.2℃
  • 박무울산 12.5℃
  • 구름많음광주 9.4℃
  • 연무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7.5℃
  • 맑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7.0℃
  • 구름많음보은 7.9℃
  • 흐림금산 7.7℃
  • 맑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민 읍주흡연율은 감소, 비만율은 여전히 증가세

제주도민의 성인흡연율과 월간음주율은 점차 감소하고 있는 반면, 비만율은 여전히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29일,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34개 주요지표에 대한 요약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실시중인 지역사회건강조사는 흡연·음주·영양·정신건강 등 128개 건강지표에 대해 가구방문을 통해 최대 281개 문항의 설문조사와 계측조사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의 주요 지표별 결과를 보면 제주도민의 현재 흡연율은 첫 조사인 2008년 27.2%에서 2016년 26.7%, 2017년 23.1%, 2018년 21.8%로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남자흡연율도 2008년 52.0%로 가장 높게 조사된 이후, 2016년 49.3%, 2017년 43.0%, 2018년 41.0%로 감소세로 나타났다.

 

반면 음주율은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간 음주율을 조사한 결과, 2016년 61.9%를 보였다가 2017년 62.6%로 소폭 상승했다 2018년 60.1%로 다시 감소세를 돌아섰다.

 

위험음주율도 2016년 21.9%에서 2017년 17.7%, 2018년 19.7%로 증감을 반복하는 추세를 보였다.


 

문제는 여전히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비만율이다.


제주도민의 비만율은 2016년 28.2%에서 2017년 29.5%로 소폭 증가했으며, 2018년에는 다시 32.6%로 증가했다.


제주도는 2008년 이후 지역별로 감소추세 또는 연도별 증감을 반복하고 있는 조사결과의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과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지역 보건소별로 통계집을 발간해 지역주민들의 건강생활지표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