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6.7℃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전기차

초소형 전기차 구입 시 보조금 820만원 지원, 보급속도 빨리질까

예상외로 부진한 초소영 전기차 보급속도를 높이기 위해 제주도가 보조금 정책을 손질했다.


제주도는 지난 24일, ‘2019년 제1차 제주특별자치도 전기차활성화위원회’를 개최하고, 2019년 초소형전기차 도비보조금을 400만 원으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250만원 대비 150만원 증가한 것으로, 전체 보조금은 820만원이다.


초소형전기차는 길이 3.6m, 너비 1.5m, 높이 2.0m 이하의 크기로, 가정용 220V를 이용해 충전이 가능하다.


현재는 르노의 ‘트위지’,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세미시스코의 ‘D2’ 등 3종의 초소형전기차가 판매되고 있으며, 상반기 중 캠시스의 ‘CEVO_C’가 출시 예정이다. 가격대는 1,500만 원에서 2,200만 원까지 다양해 보조금을 제외하면 600만원대부터 구입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패스트푸드 배달업계를 중심으로 배달용 차량을 전기 이륜차나 초소형 전기차로 교체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어 이번 보조금 증가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초소형전기차 보급 확산으로 전기차 이용문화 활성화 및 도심 주차난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궁극적으로는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CFI 제주’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