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3℃
  • 흐림강릉 12.1℃
  • 서울 11.8℃
  • 안개대전 12.6℃
  • 박무대구 13.2℃
  • 울산 14.4℃
  • 광주 13.4℃
  • 흐림부산 15.6℃
  • 흐림고창 12.8℃
  • 흐림제주 18.0℃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2.8℃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고용률↑... 전국 최하위 임금수준은 숙제

지난 2013년 이후 5년간 제주 지역의 일자리 고용률과 실업률은 눈에 띄게 개선되었으나, 전국 평균 대비 최하위 수준의 낮은 임금체계는 여전히 숙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 지역의 고용보험가입자는 2013년 96,346명에서 올 9월 137,735명으로 43% 증가했는데, 이는 동 기간 전국 고용보험 증가율 15% 대비 3배 가까이 높은 수치이다.


이에 따라 실업급여 수혜를 받은 인원 역시 2013년 10,094명에서 2017년 11,980명으로 18.6% 증가했다.


또한 비정규직 비중에 있어 제주 지역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은 2013년 47.0%에서 올 9월 37.6%로 9.4%P 감소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 기간 전국 평균 비정규직은 3.9%P 감소하였다.


9월말 기준 고용지표를 보면 고용률 역시 68.2%로 전국 61.2% 대비 높았으며, 실업률도 1.2%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지표를 기록했다.


다만 월평균 임금의 경우 지난 2017년 대비 4.5% 증가하긴 했으나, 전국 평균 352만1,000원에 턱없이 못 미치는 264만9,000원을 기록, 전국 16개 광역시도 가운데 꼴찌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일자리는 많으나 전체 임금 수준은 턱없이 낮은, 근로의욕을 불러일으키기 힘든 일자리 구조가 제주 지역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