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사회

국토부, 제주를 '스마트MICE' 혁신도시로 육성한다

도정이 4년간 추진한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는 타 지자체로...

정부가 제주를 '스마트MICE' 혁신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 4년간 도정이 사활을 걸고 추진한 카본프리 아일랜드와 관련된 첨단자동차와 신재생에너지 등의 핵심사업은 모두 타 지자체로 넘어가고, MICE 산업이 제주의 미래로 결정된 것이다.


국토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제주를 비롯한 10개 혁신도시의 발전 방향과 추진 전략을 담은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이 제9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최종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하여 최초로 수립하는 5년 단위 계획으로, 혁신도시를 지역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월 발표한 ‘혁신도시 시즌2'의 정책방향을 구체화한 것이다.


계획의 주요 내용은 혁신도시별 특화발전 지원, 정주여건 개선, 주변 지역과의 상생발전이며, 특히 지역의 자립적인 발전기반 조성에 중점을 두고 지역 전략산업과 이전 공공기관 등 지역 내 혁신기반을 감안하여 혁신도시별 발전테마를 선정하고, 이에 따라 특화발전 전략 및 관련 사업 등이 포함된다.


계획안에 따르면 강원도의 경우 스마트 헬스케어, 부산은 첨단해양 신산업, 대구 첨단의료 융합산업, 광주 에너지 신산업, 울산 친환경 에너지, 충북 태양광 에너지, 전북 농생명 융합, 경북 첨단자동차, 경남 항공우주산업 등이 집중 육성되며, 제주는 스마트MICE 혁신도시로 운영된다.


제주컨벤션센터 등 MICE 지원기관을 중심으로 국제 회의, 전시 등의 유치를 목표로 하며, 인근 마을 리모델링과 안전한 정주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것이 국토부의 계획이다.



결과론적으로 제주도가 지난 4년간 총력을 다해 육성한 카본프리 아일랜드 관련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등의 산업은 모두 경북과 울산, 충북, 광주 등으로 넘어가고 만 것이다.


장장 4년간 추진해온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이 아무런 결과를 맺지 못하고 유야무야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종목을 바꿔 제주를 블록체인 특구로 육성하겠다는 제주도정의 목소리가 지지를 받지 못하는 이유다.





관련기사